日常茶飯事

리얼포스97 본문

살아가는 이야기

리얼포스97

잠탱 2010. 4. 24. 00:43


박모군의 뽐뿌에 힘입어 리얼포스 87을 과감히 질러줬습니다 --;

키감은 최고이나 엄청난 비용 (무려 36점)이 나갔네요.  T.T


하지만 이전부터 은근히 아프던 손가락 땡김 증상이 많이 사라 졌습니다.

살짝 살짝 가볍게 튀는 느낌..

코딩하는데 최고 입니다.

지금도 늦지 않았습니다.  지르세요~




전 블랙으로남자라면 역시 블랙~

이미지는 키보드가 회사에 있는 관계로 주변에서 퍼왔어요 ㅎㅎ

'살아가는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신발 질렀어요~  (1) 2010.06.24
울집 공유기~  (0) 2010.06.21
iPhone 3G(s) IOS4 업글완료 ㅎㅎ  (0) 2010.06.18
스파게뤼~  (0) 2010.06.01
Pentax MZ-10 / Pentax F 35-80  (0) 2010.04.26
먹고 죽자~  (0) 2010.04.21
PowerMate + IceMate 영입  (0) 2010.02.22
iWALK 도착~  (2) 2010.01.05
간지 좔좔~ 라이러  (0) 2009.12.28
늘 작은일만 주어진다고 여기는 그대에게...  (0) 2009.12.24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