日常茶飯事

오늘 저금통을 열었습니다.
생각보다 많지는 않더군요.

중간중간 빼써서 그런듯...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합이 7만 천원입니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은행 볼일있어 간김에 바로 통장으로 쏘옥~

저금통으로 따로 통장이라도 맹글까 --;

'살아가는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이런 해삼같은 아름다운 것들  (3) 2007.03.09
NDSL를 질렀습니다.  (2) 2007.03.07
물이 도착했군요.  (2) 2007.03.05
Cowon D2 DMB 4G  (3) 2007.03.02
B&O A8 단선 수리기  (1) 2007.03.01
오늘 저금통을 열었습니다. ㅎㅎ  (1) 2007.03.01
마파두부를 만들어 봤습니다.  (6) 2007.02.08
이 밤을 즐겨 봅니다.  (4) 2007.02.02
즐거움 3종세트  (2) 2007.01.31
Dali Royal Scepter로 선수 교체 했습니다.  (1) 2007.01.29
추억의 맛 육계장사발면  (1) 2007.01.27

Comment +1